AD
  •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배우 선우재덕이 나이가 같은 친구 김청과의 오랜 인연을 소개했다.

22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서는 김청의 절친 선우재덕이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우재덕은 김청과 함께 장을 본 뒤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가 기다리고 있는 남해 집을 찾았다.

김청은 화장품을 다시 발라 언니들의 주목을 받았다. 박원숙은 "아까 예쁘게 하고 나갔는데 또 바른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선우재덕에게 "김청과 같은 나이냐"고 물은 뒤 "초등학교 동창"이란 말에 묘한 미소를 지으며 두 사람을 바라봤다.

김청은 1962년생으로 올해 나이 60세다. 나이가 같은 선우재덕과는 서울성북초등학교 동창이다.

김청은 언니들에게 "절 받으셔야지"라며 선우재덕을 가리켜 "쌍둥이 엄마하고 헤어지고 내가 거둬볼까 한다"고 농담을 해 박원숙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선우재덕과 초등학교 때부터 알던 사이로 방송국에 들어가서도 친하게 지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초등학교 졸업앨범을 꺼내보며 옛 추억을 돌아봤다.

선우재덕은 "어렸을 때 김청 옆에 가지도 못했다"며 "공주니까. 공주 옆엔 못가지"라고 말해 어렸을 적 김청의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21:51:52   수정시간 : 2021/02/22 21:51: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