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그룹 샤이니가 2년 6개월만에 정규 앨범으로 돌아왔다. 더 세지고 강렬해진 모습으로 '흑화된 샤이니'로의 변화를 시도할 예정이다.

22일 오후 샤이니는 정규 7집 '돈 콜 미'(Don't Call M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정규 7집 '돈 콜 미'(Don’t Call Me)는 지난 2018년 9월 발매된 정규 6집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선보이는 샤이니의 정규 앨범이다.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총 9곡을 눌러 담아 다채로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타이틀곡 '돈 콜 미'는 사랑에 철저히 배신 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사가 인상적인 힙합 베이스의 댄스곡이다. 이에 대해 샤이니는 "틀에 박히고 싶지 않은 우리의 마음을 표현했다. 그동안 강하다면 강한 노래는 많았지만, 히스테릭함은 없었다. 내부적으로 이정도의 변화도 없으면 음악적인 변화가 없을 거 같아 해보지 않은 음악과 정형화되지 않은 스타일링까지 더하려고 했다"고 흑화된 샤이니의 모습을 예고했다.

이번 앨범은 태민을 제외한 멤버들이 군 복무를 마친 뒤 내보이는 첫 활동이다. 그만큼 그룹에게도 터닝 포인트가 될 전망. 샤이니는 "'군백기'가 있었고 오랜만에 내는 정규앨범이다. 그래서 전투적이고 열정적이다. 오랜만에 뭉쳐서 하는거다보니 너무 즐겁더라"라고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이번 활동을 통해 많은 분들게 샤이니의 색깔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생각한 시간이 길었던 만큼 더 쏟아부을 수 있었다. 앞으로 앨범을 내더라도 이번 앨범이 더 생각이 많이 날 거 같다"면서 남다른 의미를 더했다.고 말해 의미를 더했다.

어느덧 데뷔 14년차를 맞았지만, 아직 건재한 '아이돌'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샤이니다. 샤이니는 "만족한 앨범이고 아낌없이 쏟아부었다. 때문에 평가나 성적보다는 많은 사랑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아직 샤이니가 잘 할 수 있다, 샤이니 아직 건재하다는 말을 듣고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보는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5:26:56   수정시간 : 2021/02/22 15:58: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