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스포츠한국 DB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교폭력 의혹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진은 22일 "저는 학창 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피운 적은 있다. 어린 시절 방황을 했었고 그 이후 지금까지도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 제가 고치고 나아졌다 하더라도 결국 모두 저의 부끄럽고 죄송한 행동이 분명히 있었기에 오늘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며 장문의 해명 글을 올렸다.

수진은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다"면서 "늘 나쁜 소문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지만, 많은 팬분들이 힘들어하시는 것을 보고 그냥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번 이야기를 드렸으면 한다. 오늘 글을 올린 친구와는 저는 정말 친구였다고 생각한다. 그 친구의 집에서 밥을 먹은 기억도 그 친구의 언니와 셋이 영화를 본 기억도 있다. 글을 올리신 그 언니는 제가 학교 선배한테 협박 문자를 받고 힘들어할 때 그걸 경찰에 신고하려고 해줬던 고마운 사람으로 기억하고 언니에게는 고마운 마음이 항상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친구가 저를 왜 멀리하려고 했는지 그 글을 통해 알았다. 제가 기억하는 그 다툼의 이유는 그 친구가 약속을 어겨서였다"며 "그게 한두번이 아니었고 저는 그거에 대해 화가 났던 걸로 기억한다. 저를 멀리하려고 했던 것인지 몰랐다. 그래서 제가 너무 부끄럽지만 그 친구한테 욕을 했던 것도 기억이 난다. 그리고 그 순간 그 언니가 전화를 받았고 언니는 저를 혼냈다. 저는 그 언니께 죄송하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 그 이후로 그 친구와는 완전히 멀어졌고, 서로 안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단호하게 아니라고 밝히면서 "첫째 단 한 번도 그 친구에 폭행을 가한 적이 없습니다. 두번째 저는 단 한 번도 오토바이를 탄 적 없습니다. 세 번째 저는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 문자를 보낸 적이 없습니다. 네 번째 저는 교복을 뺏은 적도 물건을 훔친 적도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학창시절 배우 서신애를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분께도 이 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저의 사생활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부끄러운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모두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의 학교 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와 관련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큐브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적극 해명했다. 그러나 폭로 글에서 피해자로 언급된 배우 서신애가 자신의 SNS를 통해 "변명 그만"(None of your excuse.)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진위 여부에 대해 각종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하 (여자)아이들 수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수진입니다. 많은 고민을 하다가 글을 올립니다. 저는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습니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피운적은 있습니다.

어린시절 방황을 했었고 그 이후 지금까지도 담배를 피우지 않습니다. 제가 고치고 나아졌다 하더라도 결국 모두 저의 부끄럽고 죄송한 행동이 분명히 있었기에 오늘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습니다. 늘 나쁜 소문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지만, 많은 팬분들이 힘들어하시는 것을 보고 그냥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번 이야기를 드렸으면 합니다.

믿어주실지 모르겠지만 저는 제가 기억나는대로 이야기하겠습니다. 그 오늘 글을 올린 친구와는 저는 정말 친구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친구의 집에서 밥을 먹은 기억도 그 친구의 언니와 셋이 영화를 본 기억도 있습니다. 글을 올리신 그 언니는 제가 학교 선배한테 협박 문자를 받고 힘들어할 때 그걸 경찰에 신고하려고 해줬던 고마운 사람으로 기억하고 언니에게는 고마운 마음이 항상 있었습니다.

저는 그 친구가 저를 왜 멀리하려고 했는지 그 글을 통해 알았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그 다툼의 이유는 그 친구가 약속을 어겨서였습니다. 그게 한두번이 아니었고 저는 그거에 대해 화가 났던 걸로 기억합니다. 저를 멀리하려고 했던 것인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제가 너무 부끄럽지만 그 친구한테 욕을 했던 것도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그 순간 그 언니가 전화를 받았고 언니는 저를 혼내셨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언니께 죄송하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습니다. 그 이후로 그 친구와는 완전히 멀어졌고, 서로 안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치만 저는 올라왔던 글들에 대해 확실히 얘기하고 싶습니다.

첫째 단 한 번도 그 친구에 폭행을 가한 적이 없습니다.두번째 저는 단 한 번도 오토바이를 탄 적 없습니다.세 번째 저는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 문자를 보낸 적이 없습니다.네 번째 저는 교복을 뺏은 적도 물건을 훔친 적도 없습니다.다섯번째 저는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습니다. 이분께도 이 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합니다.

쥬스에 관한 일은 정말 기억이 안 납니다. 죄송합니다. 그치만 저는 제 스스로 그런 일을 하지 않았을 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저의 사생활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부끄러운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모두 죄송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09:12:59   수정시간 : 2021/02/22 09:53: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