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서신애가 SNS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22일 새벽 서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None of your excuse"(변명 하지마)라는 문구를 남겼다.

이 가운데 수진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지만 최근 학폭 논란을 겪고 있는 수진과 중학교 동창이었다는 점, 시의성 등에 의해 수진의 학폭 사실을 추가 폭로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대다수다.

특히 서신애는 지난 2012년 한 드라마 간담회 자리에서 "시트콤 출연 당시 학교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한 적이 있다.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하면 ‘연예인 납신다’고 장난을 치거나 ‘빵꾸똥꾸’ ‘거지’라고 놀려 슬펐다"라고 과거를 회상한 바 있다.

한편,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은 최근 다수의 누리꾼들로부터 학폭 가해자라는 글에 논란의 중심이 되고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06:41:01   수정시간 : 2021/02/22 13:09: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