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에이미 /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에이미가 강제 출국 5년 만에 귀국한 가운데 그의 패션부터 외모까지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에이미는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입국했다.

이날 에이미는 회색 롱코트와 목도리, 방울이 달린 털모자를 쓴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 나타났다.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상태였지만 다소 통통해진 모습이었다.

특히 관심을 모은 건 가방이었다. 돈이 있어도 쉽게 구하기 힘들다는 에르메스 명품백이 눈에 띄었는데, 국내 가격은 1600만원 대로 알려졌다.

공항에서 취재진과 마주친 에이미는 한국에 돌아온 소감을 묻는 질문에 "뭐라 설명할 수가 없다. 아직 실감이 안 난다. 가족들 만날 생각만 하면서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귀국한 이유에 대해서는 "5년이 끝났고 가족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새 출발 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며 "앞으로의 계획은 따로 없다. 추후에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2014년 졸피뎀 복용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 받았고, 2015년 강제출국 조치가 내려지면서 5년간 입국이 금지됐다.

최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생활한 에이미는 2주간의 자가격리 후 가족들과 만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10:50:38   수정시간 : 2021/01/21 10:52: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