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채널A '도시어부2'
방송인 이경규가 출연료 미지급 피해를 언급하며 울분을 토했다.

14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2'에서는 이동국과 함께 전남 고흥으로 가 '철인 3종 낚시'를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낚시를 마친 뒤 엄청난 크기의 광어를 해체해 만든 회와 머리구이, 이동국이 끓인 매운탕으로 식사했다.

이경규는 게스트 이동국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하는 시간이 되자 "'도시어부'에 와보니 어떤 분이 물심양면 도와줬냐"고 자신의 미담을 유도하는 질문을 했다.

이동국은 "처음에 와서 스승님이라고 했잖나. 일일이 다 가르쳐주는 거다. 다른 게스트들 오면 얘기도 안 한다더라"며 이경규가 낚시 스승이라고 답했다.

이동국은 또 이경규가 숙소를 찾아와 낚시 과외를 해줬다며 미담을 이어나갔다.

이에 이경규는 "미담이 1년에 겨우 하나 나온다. 새해 벽두부터 미담이 쏟아진다"며 "어제 눈탱이 맞아서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출연료 미지급 피해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동국을 비롯한 다른 출연진은 이경규의 얘기를 이해했지만 지상렬은 눈치를 못채고 "누구한테 맞은 거냐"고 물었다.

이경규는 "4개월 동안 그냥 한 푼 없이 배 위에서 일했다니까"라며 버럭했다. 또 "개한테도 물렸다"며 현재 출연 중인 KBS2 '개는 훌륭하다'를 언급했다.

출연료 미지급 피해로 인한 분노를 쏟아낸 그는 이동국에게 "소속사가 어딘가"라고 물은 뒤 "지금 없다"는 답에 "조심해 항상"이라고 뼈 있는 말을 해 주위를 웃게 했다.

앞서 '개는 훌륭하다' 외주제작사 코엔미디어는 경영상 문제로 이경규를 비롯한 출연자들의 출연료를 지급하지 못해 논란을 빚었다.

KBS는 지난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외주제작사를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경규를 비롯한 코엔미디어 산하 코엔스타즈 소속 유세윤, 장동민, 장도연 등은 수억원대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해 계약을 해지하고 회사를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00:42: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