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조선 '미스트롯2'
그룹 씨야 출신 김연지가 외국인 참가자 마리아를 누르고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김연지와 마리아의 본선 2차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김연지는 데스매치 상대를 선택하면서 고민 끝에 미국 출신 마리아를 선택했다.

그는 마리아와의 대결에서 주현미의 '여인의 눈물'을 선곡했다. 연습 과정에서 '트로트 같지 않다'는 지적을 받은 김연지는 본 무대에서 노련한 가창력으로 곡을 소화해 심사위원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감성으로 눈길을 끌었던 마리아는 김연지에 맞서 주현미의 '정말 좋았네'를 불렀다.

심사위원들은 두 사람 가운데 누구에게 표를 줄지 고민하며 투표를 망설였다.

장윤정은 "이렇게 박빙의 대결이 계속해서 펼쳐지는 게 너무 놀랍다. 어떤 결과가 나와도 못해서 탈락하는 게 절대 아니라는 것을 두 분 모두 미리 알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연지를 향해 "깜짝 놀랐다. 선곡을 보고 '이렇게 부르겠다' 그려졌다. 절절하게 부르면 안 될텐데 했는데 여태까지 김연지에게서 들어보지 못한 소리를 들었다"며 "힘을 많이 뺐는데도 임팩트가 없는 게 아니었다. 너무 완벽하게 노래에 맞게, 트로트 가수를 꿈꾸는 마음이 선명하게 보일 만큼 연습을 많이 했고 완벽하게 해냈다고 생각했다"고 극찬했다.

또 "감히 예상하건데 김연지가 톱5에 들어가지 않을까"라며 "오늘 이 무대는 김연지가 할 수 있는 그 이상을 해냈다"고 평했다.

김연지와 마리아의 대결 결과는 8대3으로 김연지의 승리였다. 마리아는 탈락 후보가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00:05: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