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조선 '아내의맛'에 출연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앵커 시절을 회상했다.

12일 방송된 '아내의맛'에서는 박영선 장관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박영선은 "과거 앵커 생활을 20년을 했다. 중간중간 잘리기도 했다. 당시 대한민국에서 여자로는 아침뉴스를 메인으로 진행한 것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문수 전 의원이 그때 당선됐는데 예전엔 진보 진영이었다. 내가 '변절자 아니냐'는 말을 했다. 당시 YS가 이 뉴스를 보고 '저 앵커가 너무한거 아니냐?'고 했다더라. 정무수석이 사장님께 전화를 해서 인사 변경을 통보했다"고 돌아봤다.

이에 이휘재는 "예전에는 그랬다. 지금은 정말 상상도 못할 일"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07:19: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