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악성 댓글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김세정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김세정은 '세훈과 이야기가 잘 통하느냐'는 한 팬의 질문에 "최근 대화할 일이 없었다. 이 이야기를 할까 말까 고민했었다"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김세정은 "많은 팬분들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물론 저희가 친하고 케미도 좋았지만 그런 일(열애)은 전혀 없다. 사적으로 연락한 적도 없다. 우리는 그저 재밌게 '범인은 바로 너'만 찍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이야기를 어떻게 꺼내야 할지 고민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댓글이 달리고 내 지인들과 심지어 부모님의 인스타그램에도 댓글이 달리더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니까 안 좋은 말들은 보내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한편 김세정은 엑소 세훈과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2 14:12: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