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방탄소년단 진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4일 생일을 맞은 방탄소년단 진이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담은 솔로곡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 진은 지난 2일 방탄소년단의 공식 사운드 클라우드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솔로곡 '어비스(Abyss)'를 선보였다.

진은 솔로곡 '어비스(Abyss)'를 공개하면서 이날 블로그에 장문의 심경글을 올렸다.

진은 "얼마 전 기자 회견을 하면서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 '나는 내 슬픈 감정을 팬분들과 공유하고 싶지 않다. 좋은 것만 보여드리고 싶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게 음악이라면 얘기는 다르다. 평소 나의 행동으로는 공유하고 싶지 않지만 음악으로서는 보여드려도 괜찮을 것 같다'"라고 적었다.

이어 "사실 최근 크게 번아웃이 왔는데 저 자신에 대한 많은 생각이 들어서 그랬던 것 같다. 빌보드 핫 100 1위를 하고 많은 분들께 축하 인사를 받았는데 내가 이런 걸 받아도 될까"라며 그간의 고민을 토로했다.

진은 이어 "'사실 나보다 음악을 더 많이 사랑하고 더 잘하는 분들도 많은데 내가 이런 기쁨과 축하를 받아도 괜찮을까'하는 생각이었고 더 깊이 들어가다보니 마음이 힘들어 다 내려놓고 싶었던 것 같다"며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직후 깊은 고민의 시간이 있었음을 밝혔다.

진은 이어 "이 일로 상담도 받으며 하루하루 지내다가 방피디님과 얘기를 해봤다. 지금 이 감정을 노래로 써보면 어떻겠냐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잘 만들 자신도 없고 결과물이 좋지 않으면 어쩌나. 나는 이미 그러면 안되는 위치에 와버렸는데'라고 대답을 하니 방피디님이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 하지만 하게 된다면 너는 분명 잘 할 거다. 너에게 맞는 사람을 찾아봐주겠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그렇게 작곡가 계범주 형님을 만나게 됐고 지금 제 감정과 많은 것들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형님은 저를 도와주고 싶다고 하셨고 '많은 불안들에 대해 써보자. 잘 안되면 또 새로 해보면 된다'며 긍정의 힘으로 절 다시 밝게 해줬다"며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시간들에 대해 공개했다.

이어 "지금 저의 감정을 그대로 현장에서 트랙으로 만들어줬고 이걸로 해보고 싶은 얘기를 써내려가니 Abyss가 완성됐다. 계범주 형님에게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생일에는 맞지않는 좀 우울한 노래지만 그래도 생일이 아니면 애매할 것 같아 Abyss를 공개하게 됐다. 아미들, 부족하더라도 잘 들어주세요. 후렴구 가사 써준 우리 리더님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 다음은 방탄소년단 진의 글 전문.

안녕하세요 진입니다.

얼마 전, 기자 회견을 하면서 이런 얘기를 한적이 있어요

“나는 내 슬픈 감정을 팬분들과 공유하고 싶지 않다. 좋은 것만 보여드리고 싶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게 음악이라면 얘기는 다르다. 평소 나의 행동으로는 공유하고 싶지 않지만 음악으로서는 보여드려도 괜찮을 것 같다.”

사실은 최근에 크게 번아웃이 왔는데 저 자신에 대한 많은 생각이 들어서 그랬던 것 같아요.

빌보드 핫 100 1위를 하고 많은 분들께 축하인사를 받았는데 내가 이런걸 받아도 될까..

사실 나보다 음악을 더 많이 사랑하고 더 잘하는 분들도 많은데 내가 이런 기쁨과 축하를 받아도 괜찮을까..

하는 생각이었고 더 깊이 들어가다보니 마음이 힘들어 다 내려놓고 싶었던 것 같아요.

이 일로 상담도 받으며 하루하루 지내다가 방피디님과 얘기를 해봤는데 지금 이 감정을 노래로 써보면 어떻겠냐고 하시더라고요.

잘 만들 자신도 없고 결과물이 좋지 않으면 어쩌나, 나는 이미 그러면 안되는 위치에 와버렸는데.. 라고 대답을 하니

방피디님은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 하지만 하게 된다면 너는 분명 잘 할거다 너에게 맞는 사람을 찾아봐주겠다고 하셨어요.

그렇게 작곡가 계범주형님을 만나게 되었고 지금 제 감정과 많은것들에 대해 얘기를 나눴습니다.

밝고 긍정적인 분이시더라고요. 형님은 저를 도와주고싶다고 하셨고 '많은 불안들에 대해 써보자~ 잘 안되면 또 새로 해보면 된다'는 긍정의 힘으로 절 다시 밝게 해줬어요.

그렇게 여러 얘기를 나눠보고 지금 저의 감정을 그대로 현장에서 트랙으로 만들어줬고 이걸로 해보고 싶은 얘기를 써내려가니 Abyss가 완성 됐습니다. 계범주 형님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어요.

생일에는 맞지않는 좀 우울한 노래지만 그래도 생일이 아니면 애매할 거 같아 Abyss를 공개하게 되었네요.

아미들, 부족하더라도 잘 들어주세요.

ps. 후렴구 가사 써준 우리 리더님 감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4 15:54:17   수정시간 : 2020/12/04 16:39: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