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인 이상민이 직접 발골한 삼겹살을 냄비에 넣고 구워 '미우새' 아들들에게 대접했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오민석의 집들이를 위해 박수홍의 집에 모인 탁재훈, 이상민, 김종국, 김희철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돼지 반 마리를 주문해 박수홍의 집 주방에 올려놓고 직접 발골에 나섰다.

갈매기살, 갈비에 이어 삼겹살 발골에 나선 이상민은 두툼한 삼겹살을 칼로 썰어낸 뒤 각종 양념이 가득한 통과 독특하게 생긴 냄비를 가져왔다.

그는 냄비에 삼겹살을 넣고 뚜껑을 덮은 뒤 버튼을 눌렀다. 이어 냄비가 자동으로 돌아가며 삼겹살이 구워지는 동안 갑자기 탁재훈을 향해 "이렇게 살 거냐"고 버럭 화를 냈다.

이상민은 "뭐든 성공 좀 하자. 종국이랑 희철이, 있는 애들이 집 살까 말까 하니까 부럽더라"며 "형, 얼마 갖고 있냐"고 물었다.

탁재훈과 티격태격하다 냄비 뚜껑을 열어 버섯과 마늘을 추가한 이상민은 오민석에게 탁재훈과의 인연에 대해 물었다.

오민석은 "인생에서 기억에 남는 경험"이라며 처음 탁재훈과 만났던 순간을 설명했다. 그는 영화 '가문의 영광' 촬영 당시 탁재훈과 있었던 훈훈한 미담을 소개했지만 다른 멤버들의 관심은 마침 완성된 삼겹살로 향했다.

김종국과 박수홍은 이상민이 뚜껑을 열어 구워진 삼겹살을 꺼내자 탄성을 지르며 냄비를 들여다봤다. 이에 탁재훈은 이상민을 향해 "넌 왜 이때 뚜껑을 여냐"고 버럭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23:24: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