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런닝맨'
배우 하도권이 가수 김종국과 대결을 벌였다가 한의원 신세를 진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 중인 배우 김소연, 이지아, 유진, 하도권 등이 게스트로 나와 '펜트하우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하도권은 지난 '런닝맨' 출연 당시 "김종국을 잡으러 왔다"며 자신만만해 했지만 김종국에게 크게 밀려 망신을 당한 바 있다.

그는 "지난 번 촬영 후 괜찮았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이틀 동안 한의원 가서 침 맞고 봉침 맞고 부항 뜨고 왔다"고 밝혔다.

근육통으로 고생했다는 하도권은 인스타그램에 '런닝맨' 촬영 후기를 올린 걸 두고 멤버들의 놀림을 받았다.

'펜트하우스'에서 성악 선생님 역으로 출연한 하도권은 캐릭터의 성격에 대해 "강자한테 약하고 약자한테는 한없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인 성격과 비교하면 어떻냐"는 질문에 "되게 잘 맞는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18:02: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