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방탄소년단(뷔,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왼쪽부터)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저희가 더 이루고 싶은 것은 그래미 수상입니다. 영광스럽게도 빌보드 '핫 100' 1위라는 성적도 받았지만 조금 더 욕심을 내 그래미 후보에서 저희 이름이 불려지면 좋겠네요."(진)

"데뷔 때는 목표가 명확했죠. 음원 차트 1위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었죠. 지금은 본질적으로 들어가게 되네요. 내가 어떤 사람인지 인지하고 건강하게 음악으로 퍼포먼스로 표현하고 싶은게 제 궁극적 목표입니다." (제이홉)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의 자작곡을 위주로 담았습니다. 멤버들이 프로듀서였죠. 이제 멤버 각자가 작가적 면면을 갖추려고 확장하고 있어요. 멤버 개개인이 스스로 작가적 면면을 갖춰야 이 팀이 오래 유지될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BTS를 이어 나가는 것에 있어서 거대한 서사도 좋지만 각자의 작가적 면을 발전시켜 나가고 (앨범에)우리들 각자의 참여가 늘어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봅니다."(RM)

20일 새 앨범 '비(BE (Deluxe Edition))'를 내놓은 방탄소년단이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BE(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BE)' 앨범의 기획 의도와 트랙리스트별 곡의 특징, 빌보드 '핫 100' 1위 이후 목표 등에 대해 밝혔다.

방탄소년단 새 앨범 '비(BE)'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현 상황에서, 불안하고 두렵지만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담았다. 일곱 멤버는 이번 앨범에 2020년, 지금을 살아가는 솔직한 감정과 생각, 나아가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대해 이야기했다.

'비(BE)'의 프로젝트 매니저를 맡았던 멤버 지민은 이번 앨범의 콘셉트가 나오게 된 시발점에 대해 "이번 앨범의 작업을 시작할 때 주제를 이야기하는 중에 '라이프 고즈 온'이라는 키워드가 나오게 됐다. RM 형이 '무슨 일이 있어도 삶은 계속 된다는 의미를 담아서 변화된 일상의 우리가 삶을 유지하는 방법을 알려주면 좋지 않을까'라고 제안했고 멤버 모두 공감했다. 그래서 '라이프 고즈 온' 즉 삶은 계속 된다는 내용을 정하게 됐다. 그리고 그 의미를 점점 넓혀가서 이 앨범을 만들었다. 'BE'라는 뜻 자체가 굉장히 열린 의미가 담겼다. 많은 것을 담고 싶었던 이번 앨범과 닮았다. 그래서 'BE'라고 앨범명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비(BE)' 앨범에 실린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 설 수밖에 없는, 원치 않는 상황에 맞닥뜨렸지만 "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라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2020년을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솔한 가사에 방탄소년단의 중저음의 목소리가 더해져 듣는 이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은 타이틀 곡이자 1번 트랙인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에 대해 "다들 짐작 하셨을 듯 하다. 핵심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어떤 상황이 일어나도 삶은 계속된다'는 주제를 담았다. '다이너마이트' 이전부터 제작했기에 뿌리가 같다"고 말했다.

RM은 이어 "방탄은 항상 '우리가 지금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고 해야 하는가'에서 곡을 출발한다. '다이너마이트'는 계절에 맞는 그런 곡을 만났다. 여름답게 흥겹고 신나고 디스코고 우울한 기운 떨쳐 버리고 싶었던 바로 그런 곡이었다. '라이프 고즈 온'은 단단하고 무게 있지만 부드럽고 진중하게 위로를 건네고 있는 곡이다. '그래도 삶은 계속된다'는 뻔하지만 준엄한 진리를 방탄만의 색으로 펼쳐내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이혜영 기자
멤버들은 타이틀 곡 외에도 2번 트랙 '내 방을 여행하는 법'에 대해 "지민, 제이홉, 슈가, 뷔가 함께 한 유닛곡이다. '내 방을 여행하는 법'은 지금 자유롭게 돌아다니지 못하는 상황이다 보니 여행의 개념 자체가 달라지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에서 시작했다. 내 집과 내 방을 여행하는 느낌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고, 3번 트랙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에 대해 "뷔가 곡 작업에 참여한 '블루 앤 그레이'는 어쿠스틱 팝발라드 곡으로 기타 사운드가 들어가 있다. 내면의 우울하고 불안한 감정을 블루 앤 그레이라는 가사로 썼다"고 말했다.

5번 트랙 '잠시'에 대해 "레트로 팝 디스코 장르의 곡이다. 레트로 풍이라 신나는 곡이다. 슈가가 만들었다. 코로나로 인해 전세계 팬들과 만날 수 없는 우리의 현실을 담았다. 지금은 잠시 떨어져 있지만 팬들과 늘 함께 하고 싶은 소망 담았다"고 설명했고, 6번 트랙 '병'에 대해 "제이홉이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다. 이 시기에 임팩트가 있는 곡이다. 사람마다 고질적으로 가진 심리적 병이 있다고 생각한다. 팬데믹을 겪으면서 휴식이 주어졌을 때 그 휴식이 온전하지 못하고 불안하고 불편하더라. 그 느낌을 직업병에 비유해 봤다. 긍정적이고 희망적 메시지를 '병'에 잘 녹여서 담아 냈다"고 말했다.

7번 트랙 '스테이'에 대해서는 "정국이 작업에 참여한 '스테이'는 정국, 알엠, 진이 참여한 유닛 곡이다. ''스테이'는 신나면서도 가슴 벅찬 곡이다. 퓨처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비록 멀리 떨어져 있지만 항상 함께 머물러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밝혔다.

맏형 진은 이번 앨범 전체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 "코로나로 뭔가 멈춰 버린 시간을 모두 맞았다. 답답하고 서글픈 감정도 들지만 그런 마음을 솔직하게 담은 앨범에 많은 분들도 '나도 같은 상황이다'하고 서로 위로해줬으면 하는 마음을 담았다. 그렇다고 어둡기만 한 건 아니다. 세상은 멈춘 것 같지만 세상은 계속 된다. 일상 속에서 소소하고 행복한 것을 찾았으면 좋겠다. 화이팅하며 살아가자"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빌보드 '핫 100' 1위 3회라는 대기록을 세운 방탄소년단의 이후 팀의 목표와 개인별 목표에 대해 묻는 질문이 다양하게 이어졌다.

  • 방탄소년단 지민
제이홉은 '전 세계에서 가징 인기 있는 아티스트가 됐는데 앞으로 어떤 사람이 되고 싶나'라는 질문에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질문을 받을 때마다 바뀐다. 데뷔 때는 명확했다. 음원 차트 1위하는 아티스트였다. 스타디움도 아니고 체조 경기장에 오를 수 있는 가수였다. 지금은 심리적으로, 본질적으로 들어가게 된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인지하고 건강하게 음악과 퍼포먼스로 표현하는게 저의 궁극적인 목표이자 제가 되고 싶은 아티스트이다. 꾸준하게 본질을 잊지 않고 발전해 나가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진 또한 '빌보드 '핫 100' 1위 이후 더 이루고 싶은 것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보통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지금 여기 없는 슈가가 했었다. 오늘은 제가 드리게 됐다. 제가 더 이루고 싶은 것은 그래미 수상이다. 영광스럽고 과분하게도 빌보드 '핫100' 1위 성적도 있지만, 조금 더 욕심을 내서 그래미 후보 발표되는데 저희 이름이 불려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민은 같은 질문에 대한 답으로 "이 앨범은 저희가 작업하며 위로가 됐고 힘이 됐다. 팬들도 저희가 성장하는 모습을 보시며 위로 받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RM 또한 그래미 어워즈 입성이 방탄소년단에 지니는 의미를 묻는 구체화된 질문에 "우리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그래미 무대가 있다. 2009년 티아이, 릴 웨인, 엠아이에이, 제이지가 함께 '스웨거 라이크 어스(Swagger Like Us)'를 부르는 무대였는데 흑백 무대였다. 연습생 때 본 무대였는데 저기가 어떤 무대길래 저런 아티스트들이 다 올라와서 저렇게 할까 감동했다. 그 이후 그 무대를 수도 없이 반복해 봤다. 보통 30대 초반이 되면 음악적 귀가 닫힌다고 이야기들을 하던데 우리가 중학교 때 들었던 음악이나 무대들이 기억이 난다. 제가 세 손가락 중 하나로 꼽는게 바로 그 때 그 그래미 무대다. 우리의 성장기에 가장 큰 발자국을 남긴 무대다. 그래미는 제게 그런 기억이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제이홉 또한 "우리는 팀으로 활동하다 보니 그래미에서 그룹 관련 상을 받으면 너무 좋겠다. 항상 그 꿈을 가져 왔다. 그 목표와 생각을 중점으로 팀을 유지해왔다. 그룹상을 받으면 정말 눈물이 날 것 같다"고 답했다.

  • 방탄소년단 제이홉 /사진=이혜영 기자
방탄소년단은 데뷔 앨범 당시부터 세상을 바라보는 자신들의 시각과 생각을 앨범에 그대로 담으며 많은 팬들과 교감하며 공감대를 형성해 왔다. 이번 앨범에서도 예상치 못한 채 맞닥뜨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과 그 시간들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또 이겨나가며 겪은 심경을 앨범에 고스란히 담았다.

진은 올 한해를 돌아보면 어떤 심경인지 묻는 질문에 "올해는 불행했지만 또한 행복했던 한해였다. 우리 인생의 낙이 투어라고 할 수 있다. 투어는 정말 많은 팬들께 사랑과 관심을 받을 수 있기에 우리 인생의 낙인데 투어가 취소되고 우리도 우울감에 빠져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예정에 없던 '다이너마이트' 앨범을 발표하게 되고 우리 목표였던 빌보드 '핫100' 1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를 겪으며 '라이프 고즈 온' 앨범이 나오게 됐다. 불행했지만 행복했던 한 해였다. 앞으로 소원은 코로나가 없어져서 우리를 사랑해주는 팬들 곁으로 투어 떠나고 싶은게 우리 궁극적 목표"라고 말했다.

RM은 매번 앨범에 강렬한 주제의식을 담았다면 이번에는 코로나로 인한 위로에 초점을 맞추며 의미가 축소된 것 같다는 질문을 받고 "'다이너마이트'와 'BE'는 사실 계획이 전혀 없었다. 원래 '맵 오브더 소울 세븐'을 내고 그 다음은 어떻게 할지 생각해보자라는 계획이었다. 그런데 그 때 팬데믹이 왔고 '다이너마이트'라는 곡을 만나서 힘 빼 주제의식을 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저희가 엄청 많은 부분을 할애 한 것은 아니지만, 앨범 전반에 있어서 콘셉트와 기획, 음악 면에서도 7곡 중 한 곡 '스킷' 빼고 멤버들이 시작했던 자작곡 곡들이 주를 이룬다. 멤버들이 프로듀서였다. 우리도 각자 작가적 면면을 갖추려고 하고 확장하고 있다. 뷔도 믹스 테이프를 내려고 하고 있고 정국이도 마찬가지다. 멤버별 각자 취향도 다르고 BTS를 이어 나가는 것에 있어서 거대한 서사도 좋지만 스스로도 각자 작가적 면이 있어야 이 팀이 오래 유지될 수 있지 않나. 각자 작가적 면을 발전 시켜 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앞으로 우리들 각자 참여가 늘어나는 방향으로 가게 되지 않을까"라며 이후 방탄소년단의 활동적 지향도 추가해 답변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과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후 무대 뒤 공허감 등을 느낀 경험과 그것을 이겨나간 방법에 대해서도 솔직히 공개했다.

  • 방탄소년단 뷔
지민은 "저는 이미 많은 좌절을 했었고 옆에 있는 멤버가 위로가 됐다. 공연하고 팬을 만나는게 저에게 큰 의미이자 꼭 제가 하고 싶고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사실 원치 않게 이렇게 되다 보니 제가 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그러다 이번 앨범에 들어가게 됐다. 작업을 하다 보니 멤버들과 더 많은 이야기를 하게 되고 다 같이 이야기하다가 어떤 생각을 하는 지 이야기도 나누게 되고 같이 술도 한 잔 하면서 많은 이야기 나누면서 위로가 되고 내가 이 일을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고, 이런 상황인데도 얼마나 열심히 하고 싶은지 느끼면서 되돌아보게 됐다. 그렇게 좌절한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RM도 이어서 "좌절을 이기는 힘은 결국 관계인것 같다. 필연적으로 어떤 걸 성취해도 그래미를 성취하더라도 기쁘고 행복하겠지만 이면에 공허함이 남을 거다. 빛과 그림자, 무대 뒤나 앞의 이면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데 늘 좌절하고 늘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성공적으로 답변 마치고 내려가도 후회스러울 것 같고 그런 감정이 남아 있어서 이 순간에도 괴롭히지만 '라이프 고즈 온'처럼 좋은 관계가 많이 있다. 좁은 집단으로서 우리가 우리에게 의미 있고 회사가 우리에게 의미 있고 전세계에서 우리 노래 들어주는 수많은 팬들이 있고, 또 여기서 우리 이야기 전해주는 많은 분들이 있지 않나. 결국 제 마음에 달려 있다. 애쓰며 살아가고 있다. 보든 사람들과의 믿음과 관계가 저를 좌절에서 벗아나게 해주고 살아가게 하는 힘이다"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이 20일 오후 2시 출시한 새 앨범 '비(BE (Deluxe Edition))'는 코로나 19팬데믹으로 모두 무력감을 느끼는 지금, 방탄소년단은 불안하고 두려운 기분과 함께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있는 그대로 앨범에 담았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전곡의 작사 작곡은 물론이고 분야별로 프로젝트 매니저를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전 분야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직접 참여했다. 콘셉트 포토, 앨범 재킷과 이미지, 뮤직비디오 등 비주얼 작업까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손길이 구석구석 담겼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우즈 온'(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블루 & 그레이'(Blue & Grey), '스킷'(Skit), '잠시', '병', '스테이'(Stay)'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수록됐다.

  • 방탄소년단 RM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멤버 슈가가 어깨 수술 이후 회복 중 상태라 참석하지 못했다.

한편 멤버 정국이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나서 화제를 모은 새 앨범의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의 뮤비는 이날 오후 2시 유튜브에 공개됐고, 이날 오후 8시 50분 현재 2814만 2000 조회수를 기록했다.

  • 방탄소년단 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20:24:47   수정시간 : 2020/11/20 20:51:0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