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승리호' 스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넷플릭스(Netflix)가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주연 SF 영화 '승리호'(제작 영화사 비단길)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단독 공개한다. 앞서 코로나19 여파로 극장 개봉을 포기한 '사냥의 시간', '콜'에 이어 240억 원 규모의 대작 '승리호'까지 넷플릭스를 선택하면서 영화 배급망에 대대적인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20일 넷플릭스 측은 "한국 영화의 상상력과 기술력이 총집합된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 '승리호'가 넷플릭스를 통해 단독 공개된다"고 밝혔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앞서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에서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었던 조성희 감독이 연출하고,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캐스팅, 그리고 한국인 캐릭터들이 우주에서 활약하는 최초의 SF 블록버스터라는 점에서 세간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기대작이다.

영화는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 하는 조종사 태호(송중기), 과거, 우주 해적단을 이끌었던 리더 장선장(김태리), 갱단 두목 출신의 기관사 타이거 박(진선규), 잔소리꾼이지만 남다른 매력의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유해진)로 이뤄진 승리호의 선원들이 온 우주의 관심이 쏠린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팔아 큰돈을 벌어보겠다는 원대한 계획을 세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승리호'는 동일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시리즈 영화 및 스핀오프 영상 콘텐츠는 물론 웹툰,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의 IP확장을 전제로 제작된 영화다. 현재 전 세계에서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 19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후속적인 슈퍼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하에 국내 관객은 물론 전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넷플릭스 공개 배경을 전했다.

넷플릭스는 “넷플릭스를 통해 '승리호'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커뮤니티의 협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적으로 한국 영화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는 현상을 고무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다양한 포맷 그리고 장르의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의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승리호' 역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SF 블록버스터 장르에 당당하게 도전장을 내민 '승리호'는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31개 언어 자막으로 공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4:14:52   수정시간 : 2020/11/20 15:17: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