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새 앨범 '비(BE:Deluxe Edition)'의 타이틀 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의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나선 소감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 정국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BE(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감독님이라기에는 너무 많이 쑥스럽다. 평상시 영상 찍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게 됐다. 최대한 열심히 해보려 했다. '라이프 고즈 온'의 곡을 들었을 때 현실감과 진정성이 중요하다고 생각됐다"며 뮤비 감독을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정국은 이어 "그 부분을 토대로 감독님들이랑 연출팀이랑 이야기 나누고 멤버들에게도 개인적으로 보여주고 싶은 면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그것을 물어보고 의견을 반영하려고 했다. 특히 이번 뮤비에서 감정선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부분은 코로나 19로 인해서 투어가 취소되고 아미분들을 많이 못봐서 그 부분에 대한 그리움과 아쉬움을 표현하려 했다"고 말했다.

정국은 이어 "노력해서 제가 찍은 영상이 뮤직비디오로 나온다니 신기하고 좋은 기회다. 이번 기회를 토대로 멋진 뮤직비디오를 찍어보고 싶다는 개인적 소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이 20일 오후 2시 출시하는 새 앨범 '비(BE (Deluxe Edition))'는 코로나 19팬데믹으로 모두 무력감을 느끼는 지금, 방탄소년단은 불안하고 두려운 기분과 함께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있는 그대로 이번 앨범에 담았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전곡의 작사 작곡은 물론이고 분야별로 프로젝트 매니저를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전 분야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직접 참여했다. 콘셉트 포토, 앨범 재킷과 이미지, 뮤직비디오 등 비주얼 작업까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손길이 구석구석 담겼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우즈 온'(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블루 & 그레이'(Blue & Grey), '스킷'(Skit), '잠시', '병', '스테이'(Stay)'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담겼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새앨범 발매를 앞두고 이날 오전 11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새 앨범 '비'에 대한 소개와 '다이너마이트' 빌보드 핫 100 1위 이후 근황, 이후 목표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3:43: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