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씨네21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의 배우 공유와 박보검이 완벽한 비주얼 합을 선보였다.

20일 '서복' 측은 최근 공유와 박보검이 함께한 씨네21 커버스토리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서복'에서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아 열연한 공유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으로 완벽 변신한 박보검, 두 배우를 한 프레임 안에 담았다.

트윈 룩으로 맞춰 입고 나란히 선 공유와 박보검의 강렬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밝게 미소 짓는 공유와 그의 어깨에 아무렇지 않게 기댄 박보검의 모습은 '서복'에서 이들이 빚어낼 감성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편안한 니트 차림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공유의 단독 컷은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엿보이고, 라이더 자켓을 입고 한 쪽 얼굴을 가린 채 눈을 감고 있는 박보검의 단독 컷은 소년미와 함께 남성적인 매력이 돋보인다. 이처럼 공유와 박보검의 독보적인 매력이 담긴 화보와 인터뷰는 씨네21 11월 21일 발행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3:20:48   수정시간 : 2020/11/20 13:22: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