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송하예 인스타그램
사재기 논란 이후 심경을 고백한 가수 송하예가 변함없이 자신을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하예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한테는 음악이라는 게 어설프더라도 연습생부터 10년 가까이 해왔지만 아직까지 똑같이 어렵고 똑같이 불안한 참 아이러니한 존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미성숙한 제 노래를 예나 지금이나 묵묵히 들어주시는 팬분들의 존재는 정말 말로 표현 못 할 정도로 너무 값지고 귀하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역경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늘 본질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 사랑스럽고 우직한 내 사람들”이라며 “작년보다 더 많이 고맙고, 고마운 만큼 오래 보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송하예는 이날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최근 사재기 논란 이후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음원 순위가 올라갈수록 악플이 달리고, 아무리 해명을 해도 믿어 주시지 않는 시선들이 무서워서 오히려 발표한 곡이 이슈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소송까지 했던 사재기 논란은 무혐의로 사건이 종결됐다. 허위사실 유포자가 벌금형까지 받았지만 의심의 시선들이 계속되고 있다"며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한 비난은 답답하다"고 호소해 눈길을 모았다.

<다음은 송하예 SNS 게시글 전문>

#언니한텐말해도돼 잘 보셨나용?

'행복해'로 한달동안 열심히 활동을 마쳤는데 그동안 제 노래 들으시면서 코딱지 만큼의 크기라도 각자의 기준으로 '행복'을 느낀 시간이 되셨는지 모르겠어요

만약 그랬다면 제 맘이 아주 따듯하고 보람될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ㅎ

저한테는 음악이라는 게 어설프더라도 연습생부터 10년 가까이 해왔지만 아직까지 똑같이 어렵고 똑같이 불안한 참 아이러니한 존재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미성숙한 제 노래를 예나 지금이나 묵묵히 들어주시는 팬분들의 존재는 정말 말로 표현 못 할 정도로 너무 값지고 귀해요

많은 역경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늘 본질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 사랑스럽고 우직한 내 사람드을

작년보다 더 많이 고맙고, 고마운 만큼 오래 보고 싶어요

제가 음악으로 위로받고 자라온 것처럼 그런 노랠 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 오늘도 여전히 노력 중입니다

먼지만한 저의 작은 목소리에도 너무 큰 힘이 된다며 수많은 메시지들로 되려 저를 '행복'하게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늘 그랬듯 앞으로도 더더더 열심히 노래할게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08:40:36   수정시간 : 2020/11/20 08:54: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