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로트 가수로 돌아온 개그우먼 조혜련이 신곡 '사랑의 펀치'를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어서와~ 가수는 처음이지?’를 주제로 조혜련을 비롯해 이경애, 최란, 이충희, 박성훈 등이 출연했다.

이날 조혜련은 지난 9월 발매한 신곡에 대해 "따라만 불러도 살이 빠진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조혜련은 "트로트를 부르시기만 한다. 제가 태보를 했으니, 태권도와 복싱을 접목한 운동을 집어넣었다. 이 노래를 듣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잽 펀치를 하게 되는 기적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줌바 댄스는 나중에 배웠다. 노래 두 곡을 냈는데 '사랑의 펀치'와 '아줌마 좀 봐!'이다. 그래서 줌바 자격증을 따게 됐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29: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