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 배정남이 지난해 말 세상을 떠난 차순남 할머니를 그리워하며 "조금 더 사실 줄 알았다"고 아쉬워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돌아가신 차순남 할머니를 모신 사찰을 찾은 배정남이 아쉬운 마음을 표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배정남은 지난 2018년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어린 시절 자신을 돌봐준 차순남 할머니를 20년 만에 만나 "너무 늦게 찾아왔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고인이 된 차순남 할머니가 모셔진 한 사찰을 찾아가 할머니가 생전 좋아한 한과를 올렸다. 또 늘 슬리퍼를 신고 다녔던 할머니를 위해 신발 한 켤레를 준비해 와 선물했다.

배정남은 방송을 통해 차순남 할머니와 다시 만난 이후 꾸준히 할머니를 찾아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말 세상을 떠난 할머니를 떠올리며 "할머니가 그렇게 갑자기 돌아가실 줄 몰랐다. 조금은 더 사실 줄 알았다"고 아쉬운 마음을 털어놨다.

"내 손주까지 보고 돌아가신다고 했는데"라고 전한 배정남은 "전에도 여기 왔다 가니까 마음이 편하더라. 마음이 든든한 느낌 있잖나"라고 말했다.

임원희의 배려로 혼자 남게 된 배정남은 물끄러니 할머니의 영정 사진을 바라봤다. 그는 "작년에 아버지도 돌아가시고 할머니도 돌아가시고 둘 다 너무 갑자기 돌아가셨다"고 털어놔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배정남은 "하늘에서 좀 많이 지켜봐주이소. 더 열심히 살고 있을게요"라고 할머니에게 인사했다. 눈시울이 붉어진 그는 "하늘에서는 아프지 마시고 울 아버지랑 같이 건강하게 있으세요. 자주 올게요"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23:05: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