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의 일촉즉발 재회를 앞두고 있다.

18일 '스타트업' 측은 서달미(배수지), 남도산(남주혁), 한지평(김선호)이 한 자리에 모인 뜻밖의 중고 거래 현장을 예고한 것.

지난 방송에서 서달미는 언니 원인재(강한나)에게 지지 않기 위해 허세를 부리다 어릴 적 주고받았던 편지의 주인공 남도산이 남자친구라는 말까지 내뱉었다. 그 편지들이 할머니 최원덕(김해숙)의 부탁을 받은 한지평이 썼다는 비밀을 모르는 그녀는 일을 수습하기 위해 ‘멋진 첫사랑’을 찾아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스쳐 지나가는 수많은 사람들 속 오매불망 남도산을 기다리는 서달미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설렘 반, 걱정 반의 얼굴을 한 그녀가 어떻게 진짜 남도산을 찾아냈으며, 심지어 왜 중고 거래라는 남다른 방식을 택하게 됐을지 궁금증을 치솟게 만드는 상황.

그런 서달미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진짜 남도산 앞에 불행 중 다행(?)처럼 모든 비밀의 키를 쥔 한지평이 나타나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한편,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1:05: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