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OCN ‘써치’가 첫 방송부터 쫄깃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극본 구모, 고명주, 연출 임대웅, 명현우, 제작 영화사 반딧불, 공동제작 OCN STUDIO, 총 10부작) 1회에서는 최전방 비무장지대 ‘둘 하나 섹터’에서 벌어진 사건으로 막을 올렸다. 조민국 대위(연우진)가 이끄는 수색작전은 군사분계선에서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핵개발부대 연구위원 리경희 소좌(이가경)로 인해 변수를 맞았다. 귀순자 유도 작전을 시작하려는 찰나, 그녀를 추격하던 북한군 무리와 마주친 것. 서로 총구를 겨눈 채 어느 한 쪽도 쉽사리 물러설 수 없는 대치 상황이 이어진 가운데, 시초를 알 수 없는 단 한 발의 총성을 시작으로 총격전이 벌어졌고, 평화의 땅은 순식간에 참사 현장이 돼버렸다.

그로부터 23년이 지난 2020년, ‘둘 하나 섹터’에서 또 다른 사건이 발생했다. 329GP 외곽으로 떨어진 축구공을 찾기 위해 이 곳에 발을 디딘 권일병(조연호)과 오상병(이경민)이 의문의 습격을 당한 것. 잠시 구역을 나눠 각자 둘러보기로 한 사이, 살해된 권일병을 발견하고 잔뜩 겁에 질린 채 줄행랑을 치던 오상병은 총 한번 쏴보지도 못할 정도로 급습을 당한 뒤, 알 수 없는 곳으로 끌려갔다.

오상병 실종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화생방 방위사령부 손예림 중위(정수정)가 투입됐고, 조사 결과 발생한 의문은 한 두 가지가 아니었다. 현장 근처에서 북한 민경대 군화자국이 발견됐고, 혈흔이 일정한 방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아 무언가로부터 끌려간 것이 분명했다. 이에 손중위는 사라진 오상병을 공격한 것이 동물이 아니라며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이로써 단순 야생 동물의 습격인 줄 알았던 사건이 북의 도발 가능성으로 번지자, 비무장지대엔 비상이 걸렸다. 긴급 병력 지원 요청에 수색대 에이스 용동진 병장(장동윤)이 ‘군견 핸들러’로 차출됐고, 손중위는 특임장교로 수색대에 배속됐다. 어둠이 짙게 내리 깔리고 정적만이 감도는 비무장지대, 실종자 오상병 수색에 나선 대원들은 긴장감을 늦추지 못했다. 그때, 적의 흔적을 감지 한 정찰추적견 ‘레오’가 갑자기 풀 숲 한 가운데로 달리기 시작했다. 한 번도 이렇게까지 흥분한 적 없었던 레오를 급히 쫓던 용병장과 손중위는 급기야 실체를 알 수 없는 ‘미지의 적’과 마주쳤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실루엣만 드러내 형체를 분간할 수 없었지만, 그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서늘한 기운은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 용병장과 손중위는 잠시 모습을 드러내다 순식간에 엄청난 속도로 사라진 적을 보고도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충격에 휩싸였다.

결국 오상병은 수상쩍은 교상과 수포를 남긴 채 시체로 발견됐다. 그런데 시신을 수습해 돌아가려는 찰나, 근처에 도사리고 있던 들개떼의 공격을 받고 총격이 이어지면서, 비무장지대는 아수라장이 돼버렸다. 지뢰밭으로 뛰어든 레오와 용병장의 엔딩과 더불어 한달 전, 둘 하나 섹터 폐건물에 들어선 들개가 무언가를 만난 뒤 붉은 눈으로 변이한 충격적인 모습이 담긴 추가 영상은 밤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극도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동시에 1997년에서 시작된 비무장지대의 미스터리한 사건은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날 방송은 급속도로 전개된 사건, 완벽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인생캐 탄생을 예감케 한 장동윤과 정수정 등, 각본-연출-연기의 삼박자가 완벽한 합을 이루며 지금껏 본적 없는 밀리터리 스릴러의 더할 나위 없는 시작을 알렸다. 장동윤은 말년 병장의 ‘짬’에서 나오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유머를 구사하며, 틈틈이 긴장감을 완화시켜주는 역할도 톡톡히 해냈다. 또한, 1년 전 서로의 배신이라 생각하며 헤어진 듯한 용병장과 손중위의 관계는 흥미를 자극했다. 묵은 설움이 꾹 담긴 목소리로 “살아계셨습니까, 손중위님?”이라고 뼈있는 질문을 던진 용병장에게 “아주 잘 살고 있다. 배신자랑은 할 말이 없다”고 맞받아친 손중위. 왠지 사연이 있어 보이는 이들의 대화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과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미쳤다. 역시 OCN", "이건 영화다, 영화", "그래서 '미지의 적'의 실체가 뭐냐, 다음 회가 벌써 궁금하다", “반말과 존댓말을 오가는 용병장과 손중위의 특이한 관계 재미있다” 등 관련 게시판과 SNS는 열렬한 시청자 반응으로 휩싸였다.

이날 방송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2.6%, 최고 3.2%를 기록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은 평균 2.2%, 최고 2.7%를 나타내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써치’ 2회, 오늘(18일) 일요일 밤 10시 30분 OCN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09:52: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