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이 이유리의 과거를 발설해 고나희에게 충격을 안겼다.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연출 김정권/제작 래몽래인) 13회에서 은세미(임주은 분)은 김호란(이일화 분)의 협박에 곧장 강지민(연정훈 분)과 지은수(이유리 분)의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김호란 뒤에 딸 강우주(고나희 분)이 있는지 몰랐던 은세미는 지은수의 과거를 언급했다.

은세미는 계속되는 김호란의 질문에 흥분했다. 이어 은세미는 “남편 죽인 살인자라도 좋다잖아요?”라며 김호란에게 짜증 섞인 울분을 토해냈다. 은세미는 김호란의 의미심장한 눈빛을 읽어내지 못했다. 김호란 뒤에 강우주가 서있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였지만 은세미는 낌새를 눈치채지 못했다.

강우주가 은세미를 통해 사실을 알게 되었다 밝히자 모든 화살은 은세미에게 꽂혔다. 은세미는 자신을 책망하는 황효순(임예진 분)에게 “나라고 우주가 아프길 바랐겠어요?”라고 외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또한, 은세미는 “왜 예전이나 지금이나 저한테만 모지신 건데요?”라며 황효순과의 불화가 있었음을 은연중에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오늘(17일) 채널A에서 오후 1시 30분, 오후 9시 30분 방송되며, OTT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다시보기 서비스가 제공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08:46: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