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net 캡처
'쇼미더머니9' 스윙스가 지원자로 참가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16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에는 이전 시즌 프로듀서였던 래퍼 스윙스가 지원자로 등장했다.

이날 스윙스는 "제가 왜 여기에 나왔는지 궁금하실 것 같다. 주변에서 저한테 아쉬울 게 뭐가 있냐고, 잃을 게 많지 않냐고 하더라. 근데 내가 잃을 게 뭐가 있나"라며 "작년 말에 많이 힘들었다. 인맥 힙합? 나 왕따 출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를 미워해도 된다. 작년에 받은 상처 중에 제일 큰 게 하나 있다. 그 말을 1년동안 품고 살았다. '불도저' 공연 영상 댓글 중에 '예선 때 떨어진다', '진짜 퇴물이다'라는 말이 있더라"며 "나의 영원한 캡틴아메리카 방패가 뭔지 아냐. 내 실력이다. 내 방패는 내 실력이었다. 다른 건 다 괜찮다. 하지만 음악 갖고 뭐라고 하면 이번만큼은 가만히 있으면 내가 호구다. 그래서 나왔다"고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23:38:21   수정시간 : 2020/10/16 23:39: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