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예비신부 김영희가 남자친구와의 결혼 발표 후 악플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이하 '언니한텐')에서는 결혼을 3개월 앞두고 있는 예비 신부 김영희가 고민 상담자로 함께했다.

최근 김영희는 10세 연하의 전 프로야구 선수 윤승열과 열애 4개월 만에 결혼을 발표한 바. 그녀는 "처음에 너무 들이대길래 오해했다. 근데 이 친구가 제가 어려울 때 다가와줘서 내 기분이 맑아지는 기분이었다"며 "안 좋은 일로 병원을 다니고 있었는데 병원도 잘 안 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괜히 나를 만나서 예비 신랑까지 욕을 먹어야 하는지 고민도 했다. 둘의 열애 공개 후 실검에 올랐고, 그때부터 악플을 많이 받았다"며 "심지어 결혼한다고 하니 남편의 외모도 욕을 하더라. 남편과 시댁에 미안해서 얼굴을 못 들 것 같다. 남편에게도 '제발 악플 보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4:51: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