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편스토랑'에 가을의 맛이 찾아왔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가을의 맛’을 주제로 한 16번째 메뉴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먼저 ‘편스토랑’ 최다 우승자 이경규는 동서양의 기막힌 조화를 이룬 ‘표고글로벌죽’을 최종 메뉴로 선보인다. 이경규의 ‘표고글로벌죽’은 죽에 부드러운 크림소스를 더한 뒤 표고버섯, 곶감, 밤, 대추 등 우리 임산물을 추가했다. 여기에 치즈와 청양고추까지 더해 맛의 한 수를 잡았다. 가을의 맛을 최고로 끌어 모은 이경규의 ‘표고글로벌죽’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어 ‘편스토랑’ 최초 빵 굽는 편셰프 윤은혜의 최종메뉴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윤은혜는 극강의 쫄깃함과 식감을 자랑하는 수제 식빵에 달콤함의 끝판왕 곶감잼을 더해 완성한 메뉴 ‘은혜로운 감빵생활’을 최종메뉴로 내놓는다.

특히 윤은혜의 곶감잼은 ‘편스토랑’ 방송 이후 많은 시청자들이 직접 만들어 후기를 올리는 등 역대급 화제성을 자랑한 메뉴이다. 과연 금손 편셰프 윤은혜는 ‘편스토랑’ 첫 도전에 우승할 수 있을까.

김재원은 여전히 변함없는 꽃미남 비주얼 못지않게 완전한 음식 ‘표고샤’를 최종 메뉴로 선보인다. ‘표고샤’는 표고버섯과 멘보샤를 합친 메뉴이다. 음식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김재원은 찬 성질의 표고버섯과 따뜻한 성질의 새우를 활용해 궁합이 좋은 표고샤를 완성했다. 특히 김재원은 건강은 물론 아이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두 가지 맛의 멘보샤를 만들었다고. 맛은 물론 건강에도 ‘완전’한 메뉴 김재원의 ‘표고샤’가 출시될 수 있을지 관심이다.

마지막으로 아이들을 사랑하는 쌍둥이 서언 서준의 엄마 편셰프 문정원은 ‘곶감밀푀유’를 최종 메뉴로 내놓는다. 평소 끓이고 졸이는 등 정성이 가득 담긴 음식을 좋아하는 문정원은 직접 만든 밤 페이스트, 얇게 포를 뜬 곶감, 피스타치오를 층층이 쌓아 달콤하고도 건강에 좋은 디저트 ‘곶감밀푀유’를 완성했다. 색다른 K-디저트의 탄생을 예고한 문정원의 ‘곶감밀푀유’가 출시 영광을 거머쥘 수 있을까.

방송은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1:13: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