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튜브 로건씨유튜브
'가짜사나이2' 교관 정은주가 유튜버 정배우가 제기한 퇴폐업소 출입, 초대남 활동 의혹에 대해 "법에 위반되는 행위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정은주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려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정배우가 유튜브 영상을 통해 제기한 의혹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배우는 제가 수면 내시경 중 전 여자친구가 불법 촬영으로 입수한 단편적인 개인 메시지를 이용하여 마치 저와 로건이 실제로 불법 퇴폐업소, 초대남 등을 다녔다는 등의 주장을 아무런 증거 없이 공론화했다"면서 "하지만 실제로 어떠한 법에 위반되는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음담패설 등을 한 행위 자체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한 정은주는 '가짜사나이' 관계자들과 로건 부부 등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수많은 악플로 가족과 지인분들이 고통받고 있다"면서 "이러한 행동이 반복이 안 되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사과문을 마무리지었다.

앞서 정배우는 웹 예능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등장한 정은주와 로건이 단톡방에서 불법 퇴폐업소 출입을 언급하는 대화를 나눴다며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의 인터뷰와 단톡방 캡처 이미지를 공개했다.

또 정은주가 과거 초대남으로 활동하면서 성관계를 제의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22:48: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