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상장 첫날 공모가의 2배 가까이 거래되면서 방시혁 대표가 국내 주식부자 8위에 올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5일 상장 첫날 시초가 27만원에서 4.44% 내린 25만8000원에 마감했다.

방시혁 대표가 보유한 빅히트 주식 1237만7337주(지분율 34.74%)의 가치는 3조193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 상장 첫날 단숨에 국내 주식 부자 8위에 올랐다.

재벌닷컴이 집계한 국내 상장사 주식재산 순위에 따르면 방시혁 대표가 보유한 빅히트 주식 가치는 7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3조 2440억원)에 이어 8위에 해당하며, 9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3조1587억원)을 300억원 이상 앞섰다.

방시혁 대표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국내 상장사 '연예인 주식부자' 순위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방시혁 대표로부터 1인당 빅히트 주식 6만8385주를 증여받았다. 이들의 지분가치는 각각 176억원으로 박진영 JYP 창업자(2142억원), 양현석 YG 창업자(1437억원), 이수만 SM 창업자(1407억원), 배우 박순애(375억원), 배용준 전 키이스트 최대주주(293억원), 뮤지컬배우 함연지(243억원),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197억원)에 이어 공동 8위를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21:35: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