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로건 인스타그램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이 유튜버 정배우의 몸캠 피싱 사진 공개에 법적 대응 방침을 알렸다.

로건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전날 라이브 방송을 통해 몸캠 피싱 사진을 유출한 정배우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먼저 "우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러한 논란으로 인해서 피해를 보신 '가짜사나이' 관계자분들, 선후배님들,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현재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하여,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로건은 절친한 동료이자 '가짜사나이2' 교관으로 함께 출연한 정은주와 함께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정배우의 주장에 대해 "정배우의 추측일 뿐 근거가 없는 이야기이며 실제로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몸캠 피싱 사진에 대해 "오늘 제가 처음으로 흔히 말하는 '몸캠 피싱'을 당했다는 것을 알았다"는 로건은 "저는 '몸캠' 영상의 존재 자체를 몰랐으며, 이 영상은 저의 동의 없이 촬영된 영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배우는 이러한 영상을 입수하여,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하여 저의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다"면서 "최근에 '가짜사나이'가 인기를 끌자 이러한 인기에 영합해 자신의 이득을 취해보려는 사람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의 이득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이에 응당한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저는 정배우가 한 행동에 대하여 민·형사상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 유튜브 정배우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14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의 몸캠 피싱 영상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의 비판이 제기되자 정배우는 "그런 잘못을 안 하면 되지 않나" "진실을 알리는 것"이라며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하지만 15일 다시 유튜브에 영상을 올려 "제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 로건, 정은주, 로건 아내분, UDT(해군특수전전단) 대원분들이 욕을 먹는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로건 입장문 전문

우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러한 논란으로 인해서 피해를 보신 가짜사나이 관계자분들, 선후배님들,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울러 현재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하여,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정도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유투버 정배우가 올린 영상 및 저의 신체가 노출된 이미지 유출에 대해 제 입장을 말씀드리겠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정배우는 당사자들 몰래 수집한 단톡방 내용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진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정배우의 추측일뿐 근거가 없는 이야기이며 실제로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해당 방송에서 정배우는 제가 실제로 그러한 행동을 했던 것으로 단정 짓고 있습니다.

오늘 제가 처음으로 흔히 말하는 '몸캠 피싱'을 당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저는 '몸캠' 영상의 존재 자체를 몰랐으며, 이 영상은 저의 동의없이 촬영된 영상입니다. 정배우는 이러한 영상을 입수하여,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하여 저의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습니다.

최근에 '가짜사나이'가 인기를 끌자 이러한 인기에 영합해 자신의 이득을 취해보려는 사람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엄연한 법치국가입니다. 본인의 이득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이에 응당한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따라서 저는 정배우가 한 행동에 대하여 민·형사상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입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18:41: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