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BJ 엉두가 술자리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폭로한 가운데, BJ 케이와 세야가 반박하고 나섰다.

엉두는 지난 16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에서 "케이는 쓰레기다. 아효 언니가 놀자고 불러 나갔다가 케이 집으로 갔는데 술 먹여서 다 벗게 했다"고 밝혔다.

BJ세야에 대해서는 "이 XX은 방송하면 안 된다"며 "인성 쓰레기다. 모든 여자 다 술집 여자 취급하고 나한테 술 따르라고 했다. 이런 사람은 방송하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BJ케이는 해명 방송을 통해 "집에서 같이 술을 마신 건 맞지만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 옷 벗기 게임을 하다가 그분(엉두)이 스스로 벗은 것"이라며 "엉두가 내게 화난 이유는 돈을 안 줬기 때문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BJ세야 역시 "그 친구가 너무 취해서 방에 들어가 자라고 했다"며 "다 같이 술 따라주고 가져오기도 했다. 술집 여자 취급한 건 아니다. 잘 마무리했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0:37:01   수정시간 : 2020/09/17 10:53: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