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N 캡처
지주연이 이혼의 아픔을 털어놨다.

16일 오후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우다사3')에는 속깊은 대화를 나누는 지주연, 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주연은 과거 이혼한 사실을 언급하며 "나와 우리 가족 모두 조금 아팠던 시절이 있었다. 그래서 누군가를 다시 만나는 게 좀 부담스러웠다. 혹시 내가 만나는 상대방에게 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기도 했다. 그런 게 신경 쓰이지 않느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현우는 "어제의 기분 때문에 오늘을 망칠 수는 없지 않나"라며 "어쨌든 지난 일은 지난 일이다. 우리 잘 지내자"며 따뜻하게 지주연의 손을 잡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08:06:46   수정시간 : 2020/09/17 08:07: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