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골목식당' 중곡동 치즈롤가스집이 포방터 돈가스 사장님으로부터 교육을 받는 게 아닌 돈가스백반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광진구 중곡동 치즈롤가스집을 찾아 앞으로의 방향을 묻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지난 방송에서 치즈롤가스집 사장님에게 제주도로 가 포방터 돈가스 사장님에게서 돈가스의 기본을 배우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하지만 치즈롤가스집 사장님은 "일단 방향은 대표님이 살짝 얘기해주신 백반"이라고 답했다. 찌개를 포함한 돈가스백반으로 방향을 설정하고 싶다는 것이다.

백종원은 치즈롤가스집의 주방 구조를 둘러보며 돈가스백반을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사장님은 "일단 1구 인덕션으로라도 해볼까 생각 중"이라며 찌개는 보온통에 담았다가 퍼줄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돈가스백반의 가능성을 보기 위해 치즈롤가스집 사장님이 만든 반찬과 밑간을 바꾼 돈가스를 맛봤다.

그는 치즈롤가스집 사장님에게 돈가스 두께와 소스를 물어보며 "애매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돈가스백반으로 메뉴를 정하고도 뚜렷한 계획이 없는 사장님의 태도를 지적하며 답답한 심경을 털어놨다.

결국 백종원은 긴급 제안을 통해 사장님의 돈가스와 시장 돈가스, 마트 돈가스를 나란히 놓고 중량과 두께, 맛 비교에 들어갔다.

사장님은 "솔직히 제 돈가스가 맛있는 줄 알았다. 6000원 치고 잘 한다고 생각했는데 너무 많이 무너졌다, 자신감이"라고 고백했다.

백종원은 "맛에서 경쟁력이 없으면 가성비로 승부를 보는 게 맞는데 지금은 이도 저도 아니다"라며 치즈롤가스집 사장님에게 가성비 넘치는 돈가스백반을 완성하기 위해 고민을 해보라고 주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01:03: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