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라디오스타'
'청담동 호루라기' 이진성이 싸이와 10년간 의절했다가 다시 화해한 계기를 전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박시은, 진태현, 방송인 샘 해밍턴, 배우 이진성 등이 출연해 '관리 원정대'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페셜MC로 출연한 이상민은 한때 '청담동 호루라기'란 이름으로 활동한 이진성에게 "절친 싸이와 10년간 연락을 끊고 살았다고?"라고 질문했다.

이진성은 "싸이는 초·중·고 1년 후배"라며 "같이 놀고 아침 점심 저녁도 같이 먹었다"고 싸이와 절친한 사이였다고 밝혔다.

그는 싸이가 1집 '새'를 발매하며 데뷔했을 당시 별 반응을 얻지 못하자 나이트클럽에 노래를 틀어달라고 부탁하며 홍보를 도왔다고 말했다.

이진성은 "옛날에는 노래들이 나이트클럽에서 한번 돌아야 나오잖나. 물론 자기도 노력을 많이 했겠지만 '새' '챔피언' 등 노래가 계속 나오는데 모든 노래에 내 춤이 들어가 있더라"며 "같이 놀면서 내 춤을 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진성은 싸이가 점차 인기를 얻으면서 어울려 지내는 사람들이 달라져 사이가 멀어졌다고 밝혔다. "서운한 마음에 싸이 욕을 많이 하고 다녔다"는 그는 "'강남스타일'로 더 잘 나가더라. 그러다 10년 정도 지나 싸이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싸이가) 염치 무릅쓰고 전화했다며 춤 없냐더라. 산소 호흡기 떼기 일보직전이라고"라며 "바로 전화 받고 가서 얘기했다. 내가 그래도 형인데 내 자격지심이었던 것 같다고 사과하고 더 돈독해졌다"고 밝혔다.

이진성은 싸이의 '대디' '나팔바지' 등의 히트곡에 안무 아이디어를 줬다고 밝혔다. 그는 호루라기를 불며 싸이의 안무를 재연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23:54: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