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뉴스데스크'
'웃찾사' 출신 남자 개그맨들이 서울 시내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SBS 공채 개그맨으로 '웃찾사', tvN '코미디 빅리그' 등에 출연했던 개그맨 김모씨가 동료 개그맨 최모씨와 함께 도박장소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씨와 최씨는 지난 2018년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차리고 수천만원대 판돈이 오가는 '홀덤' 도박판을 주선해 수수료를 받아 챙긴 혐의다.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고 있는 김씨는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데스크'는 김씨가 2000년대 초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최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재소자들이 먹는 음식 등을 다룬 영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5 21:28:22   수정시간 : 2020/09/15 21:28: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