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초신성 / 사진=MBC 캡처
그룹 초신성 멤버들이 연루된 해외 원정 도박 사건이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번 사건에 폭력조직원들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경찰은 도박 혐의로 이미 입건한 A씨 등 초신성 멤버 2명 외 다른 연예인도 연루됐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조만간 도박장 운영자 등의 신병을 확보해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4일 MBC '뉴스데스크'는 일본에 진출해 활동했던 아이돌 그룹 멤버 2명이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그룹의 멤버 2명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의 한 카지노에서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입건됐다.

도박 횟수는 한 두차례에 불과하지만 판돈은 최대 5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도박 목적으로 출국한 것은 아니다"라며 "필리핀에 갔다가 우연히 도박을 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한편 초신성은 지난 2007년 데뷔했으며, 일본에서 활동하며 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5 09:58: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