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인 서장훈이 가수 브라이언의 집을 방문했다가 깔끔하지 못하다며 혼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브라이언의 집을 찾은 지상렬, 김희철, 신동 등이 깔끔함에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깔끔한 성격으로 잘 알려진 브라이언은 세 사람에게 새로 이사한 집을 소개했다. 화이트 톤의 포근한 느낌이 드는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그의 집은 모든 물건이 제자리에 잘 정돈돼 있었다.

브라이언은 긴 머리를 풀고 온 김희철을 보자 "머리 좀 묶어달라. 나 방금 청소기 돌렸다"고 요청했다. 김희철은 머리를 묶으면서 "브라이언 형 장난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영상으로 지켜본 서장훈은 브라이언의 집에 갔다가 혼났던 적이 있다며 "저도 깔끔하다고 하고 갔는데 진짜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혼났다. 부대찌개를 먹다가 제가 뜨거운 걸 먹으면 땀이 금방 난다. 땀이 한 방울 똑 떨어졌는데 카페트에 땀 흘렸다고 혼났다"고 밝혔다.

이어 "태어나서 그런 거에서 지적 당한 게 처음이라서 반성을 했다. 내가 그 생각까지는 못했구나. 땀 한 방울을 놓쳤구나"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내가 존경하는 청소계의 3대 선생님이 브라이언, 서장훈, 노홍철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지상렬은 "그럴 거면 보건소에서 일하라"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브라이언은 세 사람이 얘기를 나누는 와중에도 계속해서 김희철을 바라보며 언제 머리를 묶을지 궁금해 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22:59:1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