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
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가 하늘하늘한 원피스로 '숲속 요정'과 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2일 방송된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에서는 안현모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유명 브랜드의 대형 스피커, 공기청정기 등을 중고 물품으로 내놨다.

이날 꽃무늬 시폰 원피스를 입은 안현모는 남편 라이머와 찍은 사진 액자로 장식된 신혼집을 공개했다.

장윤정은 본격적으로 중고 물품을 둘러보기 전 "안현모씨 집에 오면서 정말 기대가 많았다. 젊은 여성분들은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에 이날 인턴 판매요정으로 출연한 한석준은 안현모에 대해 "인형 같은 외모에 똑부러져 보이는데 가끔씩 허당일 때가 있다"며 "친해지면 친해질수록 사람 맛이 난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안현모에게 "오늘 친해져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안현모가 "집에 오면 바로 친해지는 거 아니냐"고 답하자 장윤정은 안현모의 원피스를 가리키며 "근데 친해지기엔 너무 지금 숲속 요정 같다. 방향제 선전에 나올 것 같다"고 농담을 했다.

안현모는 '숲속 요정'이란 말에 "저희 집 커튼이랑 옷을 맞췄다"고 화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21:02: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