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오늘(31일)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BJ김옥분 몰카 사건을 파헤친다.

지난 24일 800명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어느 BJ의 생방송 도중 경악스런 일이 일어났다. PC방 아르바이트 체험 방송을 진행하고 있던 BJ 김옥분 씨는 그 날도 평소처럼 일하는 모습을 생중계로 보여주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었다. 그런데, 손님이 나간 좌석을 정리하던 중 가방을 메고 모자를 쓴 남성이 다가와 그녀의 치마 아래로 휴대전화를 들이밀었다.

남자는 그 후에도 옥분 씨 주위를 맴돌았다. 옥분 씨는 이런 상황을 알아채지 못한 채 방송을 계속했고, 시청자들이 채팅창에서 그 사실을 알려주게 된다. 황당한 일을 당한 옥분 씬 그 남자 박(가명)씨에게 사진을 찍었냐고 물었지만 박 씨는 범행을 부인했다. 하지만 CCTV엔 박 씨의 범행 현장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박 씨는 CCTV 영상을 확인한 뒤에도 휴대전화까지 보여주며 당당히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경찰서로 연행된 뒤 일부 혐의를 인정했고, 바로 다음 날 불법촬영 미수혐의로 구속됐다.

그런데, 몰카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이후 옥분 씬 너무도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사건 기사 속 댓글들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인 옥분 씨를 향한 비난 뿐이었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사건 당일 밤, 자신을 박 씨의 친구라 주장하는 한 남성이 옥분 씨의 옷차림이 이 사건의 원인이라며 그녀에게 협박성 메시질 보내왔다.

"솔직히 그쪽도 잘못 있지 않냐. 걔가 XX짓 하고 다녀도 내 친구고 일 생기면 내가 개입을 하게 된다. 동네 좁은데 또 안 마주칠 자신 있는 거 아니지 않냐. 앞으로 그러지 말라고 잘 얘기해 줄테니까 조용히 해결하자."

사람들은 옥분 씨가 몰카 피해를 입었단 사실보다 당시 그녀가 입었던 옷과 그녀가 노출이 어느 정도 있는 방송을 하고 있다는 점에 더 주목하고 있었다. BJ몰카 사건와 피해자 옥분 씨를 향한 비난의 이유를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알아본다.

한편, '궁금한 이야기 Y'는 3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3:37:22   수정시간 : 2020/07/31 14:20: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