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net '엠카운트다운'
그룹 싹쓰리가 '엠카운트다운'에서 데뷔 무대를 선보임과 동시에 1위에 올랐다.

30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등으로 이뤄진 그룹 싹쓰리가 '그 여름을 틀어줘' '다시 여기 바닷가' 등 데뷔 무대를 공개했다.

시원한 바다 배경의 무대에 오른 싹쓰리는 '그 여름을 틀어줘'를 짧게 선보인 뒤 '다시 여기 바닷가'를 공연했다. 레트로 스타일의 네온 컬러 의상을 입은 세 멤버는 라이브로 신나는 댄스 무대를 펼쳐보였다.

엔딩에서는 거칠게 숨을 내쉬는 유두래곤과 카메라를 바라보며 꾸러기 표정을 짓는 비룡, 머리 위로 하트를 그리는 린다G의 모습이 담겼다.

싹쓰리는 이날 데뷔 무대와 동시에 1위 후보에 올랐다. 전소미의 '왓 유 웨이팅 포'와 맞붙게 된 싹쓰리 '다시 여기 바닷가'는 음원 판매 점수, 생방송 문자 투표 점수에서 크게 앞서며 1위의 주인공이 됐다.

비룡은 "싹쓰리를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팀 결성한 이유가 힘든 시기에 여러분들에게 즐거움을 주려고 결성했다.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린다G는 '다시 여기 바닷가'의 작곡가인 남편 이상순을 향해 "여보, 나 1위 했어. 여보, 보고 싶어"라고 외쳤다.

유두래곤은 "저희를 아껴주신 수많은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놀면 뭐하니?' '엠카운트다운' 제작진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순아, 고맙다. 심은지 작곡가님 고맙다"라고 밝혔다.

1위 소감을 전한 싹쓰리는 라이브로 앙코르 무대를 전했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한 후배 가수들은 무대에 남아 춤을 추며 '다시 여기 바닷가' 앙코르 무대에 함께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0 20:30: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