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
배우 박수인이 골프장 갑질 의혹에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박수인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박수인은 지난 23일 한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갑질 행위를 했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을 부른 바 있다. 캐디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배우가 코스마다 사진을 찍고, 대화를 하느라 진행이 늦어졌다. 그런데도 해당 배우는 큰소리를 치는 등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골프장에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 캐디 비용 환불을 요구하고, 홈페이지 게시판에 욕설을 올렸다"고도 했다.

이에 기자회견에 나선 박수인은 "캐디의 무례한 행동에 사과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과격한 표현을 쓴 것은 공인으로서 죄송하다"면서도 "오직 배우라는 이유로 컴플레인을 걸 자격도 없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 이 세상의 진실은 무엇이냐. 지금까지 배우라는 꿈을 꾼 이래로 갑의 위치가 된 적이 없다. 철저한 '을'이었다. 무참히 짓밟힌 이 상황이 너무 억울해 진실을 밝히고자 했다"고 말했다.

박수인은 "경기 시작 전 단체 사진, 후반전 노을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은 것이 전부"라며 경기 중 사진을 찍어 진행이 늦어졌다는 캐디의 주장에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과라도 제대로 받고 싶었는데 묵살당했다. 주변 사람들이 후기글을 올려보라는 조언에 글을 올리게 된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0 17:05: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