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오또맘 인스타그램
오또맘이 '엉뽕'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오또맘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엉뽕팬티 안 입습니다"라며 해명 영상을 게재했다.

오또맘은 "확인을 위해 때려도 보았다"면서 "저는 타고난 힙도 절대 아니다. 운동 안 하면 정말 축 쳐진다"면서 "힙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실제로 진짜 점점 나이가 들면서 여자들 볼 때 눈이 내려간다"고 고백했다.

이어 "힙이 이쁜 여자들이 그렇게 섹시하고 부럽고 이뻐보인다"고 고백했다.

함께 공개된 영상 속 오또맘은 거울을 이용해 뒤태를 바라보면서 자신의 엉덩이를 치고 있다. 이는 직접 엉덩이 탄력을 인증해 보정 속옷이 아니냐는 논란에 해명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또맘은 동안 미모에 완벽한 몸매로 관심을 받는 인플루언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0 10:36:06   수정시간 : 2020/07/30 16:04: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