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가 180만 관객을 돌파하며 침체된 영화계를 소생시키고 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지난 13일 하루 동안 1만954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180만2489명이다.

이로써 '#살아있다'는 개봉 20일째 18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100만 돌파 기록에 이어 꾸준한 저력을 과시하며 모처럼 극장가의 활력이 돼주고 있다.

같은 날 박스오피스 2위는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으로 7935명, 누적 관객 수 10만1402명을 동원했다. 이어 '결백'이 일일 관객 수 3852명, 누적 관객 수 85만6850명으로 3위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0:33:00   수정시간 : 2020/07/14 10:33: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