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류이호가 스포츠한국과 만났다. 사진=넷플릭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는 여전히 여행객들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 멀리 떠날 수 없게 된 사람들이 찾은 건 여행 예능 프로그램이다. 넷플릭스의 리얼리티 예능 ‘투게더’는 이 같은 시국에 단비같은 존재다. 배우 이승기와 류이호, 국적도 언어도 다른 두 명의 동갑내기 스타가 아시아 방방곡곡을 도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답답한 마음도 조금은 풀린다. 최근 온라인 화상 인터뷰를 통해 류이호와 촬영 뒷이야기를 나눴다.

“처음 ‘투게더’ 섭외를 받고 굉장히 놀랐어요. 한국어를 열심히 배우고 있지만 아직 유창하지 않은데 방송해도 괜찮을까 싶었거든요. 그러던 중 ‘런닝맨’ 제작진들이 뭉쳤다는 말에 안심되고 기뻤어요. 프로페셔널한 분들이라 마음놓고 출연했죠.”

지난달 26일 공개된 '투게더'는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 발리, 태국 방콕, 치앙마이, 네팔의 포카라와 카트만두를 거쳐 서울로 돌아오기까지 한 달간의 여행을 따라간다.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을 연출하고 넷플릭스에서 '범인은 바로 너!' 시리즈와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등을 제작한 예능 제작사 컴퍼니 상상이 만들었다. 이승기와 류이호의 여정은 유명 관광지가 아닌, 현지 팬들이 직접 추천한 알짜 여행지들로 가득하다.

“낯선 여행지에서 팬들을 만난다는 콘셉트가 굉장히 흥미로웠어요. 여행 출발 전에는 한국어 공부를 하고, 팬들에게 선물할 그림도 준비했죠. 사실 생각보다 사전 준비를 많이 못한 게, 저는 현지에 가면 촬영 시간 끝나고 호텔에서 쉬는 줄 알았거든요(웃음) 그래서 옷만 잔뜩 가져갔어요. 아침에 우아하게 옷 고르고 평온하게 하루를 시작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어요. 일단 이승기 씨랑 한 방에서 자야했죠. 놀랐지만 재밌는 경험이었습니다.”
  • 사진=넷플릭스
이색적이고 아름다운 아시아의 풍경만큼 시선을 붙잡는 건, ‘투게더’를 이끈 이승기, 류이호의 찰떡 같은 호흡이다. 선한 외모에 의외의 허당 매력까지 똑 닮은 두 사람은 어색했던 첫만남을 지나 국적,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고 교감한다. 이들의 시너지에 힘입어 ‘투게더’는 넷플릭스 10개국 인기 콘텐츠 톱10에 올랐다. 해외 매체들은 “코로나 시대 이전의 여행과 놀라운 풍경, 두 사람이 여러 장벽을 넘어 좋은 친구가 돼가는 과정은 전 세계 시청자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쇼”라고 극찬했다. 류이호는 이승기에 대해 “언어는 달랐지만 말이 필요없을 만큼 잘 맞았다”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승기 씨가 혼자 너무 많은 걸 해결하니까 피곤할 것 같았어요. 그래서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상태 어때요?’, ‘지금 문제 없나요?’라고 자주 물었어요. 저도 허당이라 큰 도움은 안 된 것 같아 아쉬워요. 그래도 서로 잘 하는 부분이 달라서 상호보완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이번 촬영에서 승기 씨의 또 다른 면모를 보게 됐어요. 노래도 잘하고 순발력 좋은 사람이란 건 알고 있었는데 꼼수와 반칙에도 능한 사람이란 걸 알게 됐답니다(웃음)”

이승기는 이미 '1박2일', '꽃보다 누나' 등 여행 예능에서 경험치를 쌓은 ‘예능 고수’이지만, 류이호에게 리얼 버라이어티는 첫 도전이었다. 심지어 한국 예능 프로그램 고정 출연은 처음이었다. 낯선 환경에서 말도 통하지 않는 외국 제작진과 함께 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는 촬영 내내 따뜻하게 배려해준 '투게더' 팀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국 스태프들은 프로페셔널해요. 네팔에서 트래킹 할 때, 화면엔 저희 두 사람만 나오지만 그 뒤엔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뛰어야했던 수많은 스태프들이 있었어요. 체력적으로 힘들었을텐데 모두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죠. 서툰 저를 세심하게 배려해주신 점도 감사했고요. 많은 사람들이 공들인 만큼 ‘투게더’가 시청자들의 마음에 꼭 들었으면 좋겠어요.”
  • 사진=넷플릭스
류이호는 ‘안녕, 나의 소녀’, ‘모어 댄 블루’에서 섬세한 멜로 연기로 국내에서도 탄탄한 팬덤을 확보한 대만 배우다. 그의 남다른 한국 사랑은 이미 유명하다. 영화제, 화보 촬영, 팬미팅 등을 통해 꾸준히 한국 팬들과 소통하고 있고, 요즘은 한국어 공부에 매진하면서 영화, 드라마 출연도 노리고 있다고.

“한 3년 전쯤 어머니랑 한국 여행을 온 적 있어요. 편의점에서 어떤 여자 분이 휴대폰 배경화면에 있는 제 사진을 보여주면서 ‘당신 맞느냐’고 물어봤어요. 너무 놀랐죠. 한국에 날 아는 사람이 있다는 게 신기했거든요. 올 때마다 반겨주는 한국 팬들에게 너무 고마워요. 개인적으로 한국은 좋아하는 여행지이기도 해요. 남산타워, 한양도성길을 편안히 산책했던 게 기억에 남고요, 기회가 되면 한국에서 캠핑도 해보고 싶어요. 캠핑을 좋아해서 장비에 관심이 많은데 좋은 건 ‘메이드인 코리아’가 많더군요. 만약 한국에서 캠핑 관련 프로그램이 생긴다면 연락주세요. 아름다운 곳에서 캠핑도 하고 한국어도 배우면 좋을 것 같아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07:00: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