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넷플릭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이승기가 ‘투게더’로 호흡을 맞춘 대만 배우 류이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넷플릭스 ‘투게더’에 출연한 이승기와의 온라인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달 26일 공개된 ‘투게더’는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 발리, 태국 방콕, 치앙마이, 네팔의 포카라와 카트만두를 거쳐 서울로 돌아오기까지 한 달간의 여행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동갑내기 스타 이승기와 류이호는 팬들이 추천해준 여행지를 따라가며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이날 이승기는 “처음엔 서먹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한 방을 쓰는 게 더 이상 불편하지 않게 됐다. 류이호 씨도 다른 연예인과 합방은 태어나서 처음이라고 하더라. 촬영 끝나면 각자 호텔에서 쉬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서 너무 놀랐다고 했다. 마지막엔 같이 생활하는 게 익숙해졌고 자연스럽게 서로 컨디션을 챙겨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봐도 웃는 모습이 닮았더라. 일단 류이호 씨는 굉장히 열정적이고 지치지 않는다. 눈부터 초롱초롱하지 않나. 잘 하진 않지만 열심히 하는 캐릭터라 저랑 비슷하게 느껴졌다”며 “만약 나혼자 출연했다면 이 정도로 밝게 잘 이끌어갈 수 있었을까 싶을 만큼 류이호 씨가 위화감 없이 한국 예능을 사랑해줬다. 덕분에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잘 소통할 수 있었다. 끝까지 긍정적인 에너지를 보여준 류이호 씨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기, 류이호가 함께한 '투게더'는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사진=넷플릭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09:46: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