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시은 아나운서가 노래에 자신감을 표했다.

1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 생활' 코너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트와이스 'more and more' 연습했다? 전 주잘알(주시은을 잘 알고 있는 사람)입니다. '철파엠'에서 보여줍시다"라는 시청자 사연을 전했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트와이스를 좋아하고, 출퇴근 길에 늘 음악을 들으니까 그때 한다"라며 "짚고 넘어가야 한다. 연습을 하지는 않는다. 즐길 뿐"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영철은 다시 한번 "more and more 연습을 했어요 안 했어요?"라고 되물었고, 주시은 아나운서는 "연습은 안 하고 즐겼다. 차 안에서 충분히 즐겼다. 랩은 자신이 없다. 연습했다"라고 변명했다.

이에 김영철은 짓궂은 표정으로 "밖에서 랩은 연습하지만 노래 따위는 연습을 하지 않는다"라며 주시은 아나운서의 말을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08:47:38   수정시간 : 2020/07/01 09:09: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