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인플루언서이자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가 연예인에게서 SNS 메시지를 받았고, 그 가운데 배우와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26만 팔로워를 둔 인플루언서이자 구독자 36만명의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가 출연해 성형 사실과 연예인과의 만남을 털어놨다.

송지아는 자신이 '관종'이라면서 "고2 때 코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박나래가 눈에 대해 묻자 "눈은 아빠가 준 거다"라고 말한 송지아는 연예인에게서 SNS 메시지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누군지는 말 못하겠다"면서 "'안녕하세요'로 계속 보내는 사람도 있고, 답을 안 하면 계속 보낸다"고 설명했다.

송지아는 몇 명의 연예인에게서 메시지를 받았냐는 질문을 받고는 침묵을 지키다 '3명 이상'에 손을 들어 그렇다고 답했다. '5명 이상'이냐는 물음에는 "아니다"라 밝힌 그는 "유명인이 배우냐"고 묻자 다시 손을 들어 긍정했다.

또 가수, 스포츠 선수가 있냐는 질문에도 잇따라 손을 들어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에게서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송지아는 "답을 하면 만나자고 한다"며 "만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몇 번 만났다. 그리고 좋은 관계로. 여기까지 할게요. 부끄럽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에 김숙은 "그 배우님이 너무 마음에 든대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를 덥석 물은 송지아는 "그러지 않을까요"라고 답해 실제로 만남에 이른 유명인이 배우임을 알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22:13:09   수정시간 : 2020/06/30 22:13: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