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이 북 호위총국장으로 분한 배우 곽도원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앞서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악질 검사, '변호인'의 고문 경찰, '곡성'의 순박한 아버지, '아수라'의 독종 검사, '강철비'의 외교안보수석, '남산의 부장들'의 전 중앙정보부장 등으로 활약했던 곽도원은 이번 영화에서 북의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으로 다시 한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곽도원이 연기한 북 호위총국장 박진우는 핵을 포기하고 개혁과 개방으로 가는 것은 북이 망하는 길이고, 혈맹 중국과의 동맹을 이어가는 것만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살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이라 믿고 북미 평화협정에 반대해 쿠데타를 일으킨다. 남북미 세 정상을 핵잠수함에 납치해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인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평화를 위한 정상회담장을 쿠데타를 일으켜 세 정상을 납치하는 ‘호위총국장’은 분명 안타고니스트다. 그러나, 양우석 감독은 “쿠데타 주동자지만 절대로 악역은 아니다. ‘동맹만이 살길이라고 생각하는 강경파로, 애국심과 신념이 확실한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에 곽도원은 비핵화와 북미 수교 및 평화체제에 반대하는 북한 강경파의 애국심과 신념을 그 만의 호연과 뜨거움으로 설득력 있게 묘사했다. 자신의 선택이 정권에 반기를 든 쿠데타가 아니라 조국과 인민을 위한 길이라 믿었던 호위총국장의 신념은 곽도원 특유의 위력적인 존재감과 입체적인 표현력으로 생생하게 살아났다.

곽도원은 “북 ‘호위총국장’은 조국과 인민을 사랑하는, 다른 색깔의 애국을 꿈꾸는 인물이다. 악역이 아니라, 자신만의 신념이 확고한 캐릭터로 강한 이미지에 중점을 두고 작업했다”며 캐릭터 구축에 대한 남다른 고뇌와 노력을 밝혔다. 양우석 감독은 “절도 있는 걸음걸이, 손의 움직임, 강렬한 시선 등 곽도원 배우가 캐릭터의 강인함을 완벽하게 담아내주었다”며 높은 만족감을 전했다.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냉전이 지속 중인 분단국가인 남과 북, 그리고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 사이 실제로 일어날 수도 있을 위기 상황을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앵거스 맥페이든.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네 배우의 공존과 대결을 통해 실감 나게 그려낼 '강철비2: 정상회담'은 2020년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3:24: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