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가수 선미가 가슴 성형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선미는 2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 '본인등판'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언급했다.

이날 선미는 "한 행사 이후로 제 이름을 검색하면 제일 위에 '선미 가슴 수술'이 뜬다. 근데 사실 그 정도 크기가 아니다. 엑스레이를 찍어서 보여줄 수도 없지 않나. 몸에 비해 (가슴이)있다 보니 의심을 하는데 정말 수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SNS에서 화제를 모은 노출 사진에 대해서는 "이 사진을 공개한 이후 해외 팬분들도 '가슴 수술하지 않았느냐, 해명하라'고 하시는 것 같다"며 "사진을 전공한 동생이 찍어줬다. 이게 티저보다 반응이 뜨거웠다. 역시 살이 좀 보여야 하나보다"라고 쿨하게 웃어보였다.

선미가 가슴 성형 루머에 직접 해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에도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가슴 수술 안 했다. 단지 체중이 늘었을 뿐"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실제로 마른 체형인 선미는 꾸준한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8kg 정도를 증량, 50kg까지 살을 찌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선미는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2:35:42   수정시간 : 2020/06/30 12:48: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