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네이버와 카카오에 이어 네이트도 연애뉴스 댓글 기능이 사라진다.

네이트는 30일 공식입장을 통해 "연예 뉴스의 댓글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역기능에 대한 우려를 말씀해주시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네이트 뉴스는 7월 7일부로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비스가 종료된 후에도 사용자는 과거 작성한 댓글을 'MY 댓글'을 통해 확인 및 삭제할 수 있게 된다.

네이트는 "갈수록 댓글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됨에 따라 '공개 기능' 설정을 제외할 예정으로, 이번 기능 변경을 통해 'MY 댓글'에서 제공하는 작성 댓글과 관련 현황을 다른 사용자도 볼 수 있게 된다"면서 "네이트 뉴스는 더욱 깨끗하고 공정한 댓글 문화로 찾아뵙겠다"라고 전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포털사이트 '다음' 연예뉴스의 댓글과 인물 관련 검색어를 폐지했다. 네이버 역시 지난 3월 다음 주 인물 연관검색어, 연예 댓글을 전면 폐지하고 '댓글 활동 이력'을 공개하는 등 댓글 운영방식을 개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09:23: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