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원숙 / 사진=KBS 캡처
배우 박원숙이 싱글라이프에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화요초대석'에는 KBS 2TV '같이 삽시다'의 배우 김영란, 혜은이, 박원숙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원숙은 '싱글라이프의 고수'라는 말에 "난 내가 늙어서 혼자 살 줄 몰랐다. 멋진 남자랑 알콩달콩 재미나게 살 줄 알았다. 결혼한 적도 없는 것 같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둘이 살았을 땐 어지러웠고 하도 오래 돼 잘 기억도 안 난다. 여러가지 인생의 파도와 소용돌이를 헤쳐나와서 지금은 감사하고 좋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09:00:31   수정시간 : 2020/06/30 09:00: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