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레인보우 출신 지숙과 프로그래머 이두희 커플이 '부러우면 지는거다' 마지막회에서 결혼 소식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는 '두더지 커플'이라 불린 지숙, 이두희 커플의 마지막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지숙과 이두희는 지숙의 어머니가 모셔진 선산을 찾았다. 어머니 산소에 절하며 인사한 뒤 뒤돌아 앉은 두 사람은 다정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대화를 나눴다.

지숙은 이두희에게 "은근슬쩍 허락받으러 온 거야?"라고 물었고, 이두희는 "은근슬쩍이 아니라 이 정도면 대놓고 아니야?"라고 반문했다.

이어진 스튜디오 인터뷰에서 지숙과 이두희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서 처음으로 알려드리는 건데 저희가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두 사람은 어버이날에 양가 가족이 만나 결혼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결혼 준비가 쉽지가 않더라. 식장부터 시작해서 상반기 때 못했던 커플들이 다 몰려서 식장이 풀 부킹이다. 사주 따져서 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숙은 어머니의 산소 앞에서 이두희에게 "이렇게 앞으로도 재밌게 잘 지내면 되겠다, 우리"라고 말했다. 이두희는 "나도 잘 할게"라 화답하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날 이두희는 지숙에게 "사랑해"란 고백과 함께 입을 맞추며 '부러우면 지는거다' 마지막 이야기를 장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01:22:31   수정시간 : 2020/06/30 01:22: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